하이파킹, 인재 영입을 통한 미래사업 추진 강화

하이파킹은 미래 혁신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최근 적극적인 인재 영입을 단행했습니다.

30년 이상의 Property Management 경력을 보유하고 있는 메이트플러스 상무 출신 전금철 상무가 COO로 선임되었고, 휴맥스 그룹의 사업부장, 구매 및 모빌리티 전략개발실장 등을 역임한 윤용균 상무가 CTO로 임명되었습니다. 새롭게 구성된 사업기획팀에는 휴맥스 그룹 사업기획실 및 HR실장을 담당한 장지욱 상무가 부임하였습니다.

이러한 영입을 통해 하이파킹은 기존의 주차 운영 사업을 넘어, 미래의 스마트파킹과 모빌리티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전문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이파킹이 펼쳐나갈 새로운 모빌리티 사업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